국내 60여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는 대한민국 No.1 라이프스타일 컨셉 스토어 원더플레이스, 원더플레이스는 근로계약 업무에 모두싸인을 도입해 서면 근로계약에 수반되었던 시간과 비용, 근로계약서의 관리, 보안의 문제까지 한번에 해결했습니다. 전국 지점에 계신 직원분들과의 근로계약을 인사총무팀과 직원분들 모두 수월하게 체결하고 있는 원더플레이스, 인사 담당자님과의 인터뷰를 소개해드릴게요.



Q. 원더플레이스에 대해 간단히 소개해주세요!


A. 원더플레이스는 NO.1 라이프 스타일 컨셉 스토어를 지향하는 패션 리테일 기업입니다. 다양한 패션과 라이프를 담아 국내외 패션 브랜드를 넘어 신진 디자이너 컬렉션과 콜라보레이션 상품, 동대문 레이블을 지역별 소비자 타겟에 맞게 구성해 새로운 문화 공간을 추구합니다. 현재 국내에는 60여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Q. 담당자님의 직무에 대한 소개 부탁드립니다.


A. 인사총무팀에서는 채용, 급여와 보상에 대한 부분, 근로계약과 연봉계약 등 전반적인 인사 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Q. 이전에는 어떻게 근로계약을 진행하셨나요? 전국 지점에 계신 직원분들과의 근로계약 체결에 있어 문제가 된 부분이 있으셨나요?


A. 지점의 매니저님들이 직원분들과 대면하여 근로계약을 진행했어요. 작성한 계약서를 등기 우편으로 본사에 보내주시면 취합하여 본사에서 관리하는 형태였어요. 그런데, 우편으로 보내다보니 배송 과정에서 누락되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민감한 정보가 있는 문서인데 공중에서 사라져버리게 되니 문제가 될 수 밖에요. 등기번호도 따로 관리했는데 이것도 번거로운 일이 되더라고요. 등기 우편을 받아서 확인하고 다시 보내고, 직인을 찍고.. 우체국을 여러번 가야했어요. 우체국에 가서도 봉투에 각각 주소를 기재하고, 오랜 시간 기다리고.. 수반되는 작업이 정말 많았어요. 계약서를 보내야하는 날이면 반나절은 밖에서 보내야했죠. 생각해보면, 기존 근로계약 업무는 1건 처리 시 기본 1주일이 걸렸던 것 같아요. 그리고 본사와 각 매장에서 지출되는 비용도 만만치 않았어요. 등기 우편을 일괄적으로 발송할 때는 5만원 이상이 들었어요. 또, 지점에서 받은 종이 근로계약서를 파일링하고, 캐비넷에 보관했죠. 특히 급하게 근로계약서를 찾아야 할 때는 정말 불편했어요.


Q. 회사 내부에서 있었던 전자계약 도입 과정에 대해 말씀해주세요. 어떻게 전자계약 도입을 고려하게 되셨나요?


A. 전국 지점에서 작성하는 근로계약서를 본사에서 일괄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필요했어요. 계약서가 분실되지 않고, 본사에서 관리할 수 있는 것이 정말 중요했어요. 더 이상 우편 배송 과정에서 계약서를 잃어버릴 염려가 없고 보관도 용이한 전자계약 도입을 고려하게 되었어요.



Q. 모두싸인을 도입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는 무엇이었나요?


A. 모두싸인 고객사의 레퍼런스가 가장 결정적인 이유가 되었던 것 같아요. 같은 패션 업계를 포함해 정말 다양한 분야의 유명 기업들이 이용하고 있다는 것이 신뢰도를 높여주었죠. 그리고 계약 업무에 있어 정말 필요한 기능에 집중한 점이 좋았어요. 많은 기능을 가진 서비스 보다, 기존 업무 프로세스에서 많이 벗어나지 않으면서도 리스크 관리와 불필요한 리소스 낭비를 줄여주는 점이 정말 좋았어요.



Q. 모두싸인 도입 후 효과에 대해 말씀해주세요. 실제로 근로계약 업무에 들었던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셨나요?


A. 1주일 걸리던 계약 업무가 모두싸인으로 계약 1건 당 5분 내에 처리할 수 있게 되었어요. 기존 서면계약의 문제였던 근로계약서 미작성 건은 모두싸인 도입 이후로 단 1건도 발생하지 않았어요. 또, 각 매장의 근로계약 체결 여부를 알 수 있게 되었어요. 모두싸인을 통해 시간과 비용 모두를 절감하게 되었고 계약 업무 전반의 효율이 정말 높아졌어요.



Q. 모두싸인 도입을 고려하는 회사에 한말씀 부탁드립니다!


A. 편리성과 신속성, 계약서 관리와 우수한 보안을 전부 갖춘 모두싸인으로 계약 업무의 시간과 비용 모두를 절감했습니다. 종이계약과 비교한다면 무조건 모두싸인 전자계약입니다!




원더플레이스 바로 가기 >

모두싸인 바로 가기 >




설정

트랙백

댓글